sub_timg_01.gif 육상소개
sub_timg_02.gif > 종목소개 > 육상소개

 

 

 

dc_olimpic.jpg  고대 그리스의 경기는 신전앞에서 행하는 의식 형태로 이루어졌으며, 그중 기원전 776년에 올림피아 지방에서 발전했던 올림피아스(Olympias)」라는 경기가 가장 잘 알려져 있는데, 이미 여기에는 직선 단거리 경주의 일종인 「스타디엄주」, 장거리 경기인 「도로코스주」, 「고대 오종경기」 및 「원반던지기」 등이 포함되어 있었다.

 

이후 1000년간 융성한 발전을 이루었으나 기원393년 그리스도 교도였던 로마 제국의 테오도시우스 1세에 의해 금지되었으며 이후 올림피아 성역이 붕괴되는 수모를 겪기도 했다. 그러나 일반 민중이나 농민들 사이에서 스포츠는 이미 일상생활 속에 뿌리깊게 자리잡았으며, 대부분의 민중들은 위정자에 대한 불만이나 저항의지의 표현 수단으로서 경기를 계속 이어갔다.


 
 
근대육상, 영국에서 발전 시작 
17세기에 이르러 육상경기는 대부분 상금을 걸고 진행되었으며, 상금을 타기위한 수단으로 각지의 우수 선수들을 고용하려 애쓰는 귀족들에 의해 규모면에서 커다란 발전을 보였다. 특히 이 시기에 이르러 대량 인쇄가 가능하게 된 신문은 각종 경기의 기록, 경기 예고 및 예상기사를 실어 대중에게 경기의 재미를 전달하는 역할을 톡톡히 했다. 18세기에 이르러 각종 레이스 경기는 별도의 시설없이 공공도로를 사용한 장거리 레이스로 각지에서 행해졌으나, 이후 경기 전체 내용을 보고자 하는 사람들의 요구에 의해 정해진 경기장을 주회(走回)하는 형태로 자리잡게 되었다. 또 장거리뿐 아니라 1마일, 1/4마일, 100야드 등 비교적 짧은 거리의 레이스도 발전하게 되었다.

 

1830년 아마추어 경기 등장 1830년에 들어서면 주목해야 할 레이스가 전개되기 시작한다.
영국 버밍검 대학생이 프로와 같은 경기용 가명(假名)을 내걸고 프로와 같은 외관을 갖추고 1마일 크로스 컨트리 장애물 레이스를 달린 것이다. 이것은 상금을 목적에 두지 않고 자신의 체력을 단련하기 위해 자신의 학교가 아닌 공공도로를 달렸다는 점에서 새로운 아마추어의 등장이라는 의미를 가진다.

 

1840년대에 육상경기의 무대는 대학으로 옮겨진다. 이 당시 더블린 대학에서는 아일랜드 고유의 민속경기를 경기에 포함시켜 진행했는데 이 경기는 오늘날 필드 종목의 원형이 되기도 하였다. 대학을 중심으로 한 레이스의 발달과 더불어 기숙사 대항 경기, 교내대회 등 여러가지 형태로 발전되었으며, 경비나 장소의 지원 등 학교 차원의 전폭적인 후원이 있었던 점도 간과해서는 안된다. 신흥 브루조아 자녀의 대학 입학이 증가함에 따라 육상경기를 과외활동의 일환으로써 여기는 풍토가 자리잡은 점도 특기할 만 하다.

 

1864년 3월 졸업생들의 끈끈한 유대와 대기업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옥스포드와 캠브리지대학간의 제1회 「정기 육상경기 대회」가 개최되기도 하였다. 육상경기는 점점 조직화의 양상을 띠어 1866년 3월에는 「아마추어 육상경기클럽(AAC:Amateur Athletic Club)」을결성, 12종목의 경기를 개최하여 큰 인기를 모으기도 했으나, 점점 승자가 정해져 있는 프로경기에 시들해진 사람들은 아마추어 경기에 매력을 느끼기 시작했으며 이에 따라 프로와 아마추어가 공존하는 「오픈 경기」가 생겨나기도 했다.

 

또한 이즈음에 가속화된 공업화·도시화는 지방 중소도시의 발전을 불러와, 런던뿐 아니라 맨체스터,리버풀 등 지방도시에서도 육상경기가 늘어나기 시작했으며 이렇게 전국으로 고르게 퍼진 육상열기는 결국 「전영국 선수권대회」개최라는 결실을 이루게 되었다. 회원의 대부분이 일류대학을 졸업한 엘리트로 구성된 AAC와 시민계급으로 구성된 「런던 육상경기 클럽(LAC:London Athletic Club)」이라는 두개 단체의 대결 구도를 거쳐 「아마추어 육상경기협회(AAA:Amateur Athletic Association)」가 결성되고, 까다로운 출전자격과 16개조의 경기룰을 정하여 개최된 이 대회를 통해 영국은 육상강국으로서의 면모를 과시하지만 이어 미국의 추격을 피할 수 없는 위치에 놓이게 된다. 

 

 


 
sgj.jpg  우리나라의 육상경기 역사 
우리나라의 육상경기는 1869년 영국인 교사 허치슨에 의해 처음 선 보였으며, 그후 1920년 조선체육회가 설립되면서 우리육상 발전의 기틀을 마련하였고, 1929년에는 조선 종합 육상경기대회가 열려 본격적으로 육상이 발전하게 되었다.

 

1936년 제11회 베를린 올림픽대회에 손기정 선수가 마라톤경기에 출전 세계신기록으로 우승, 금메달을 차지하여 우리민족의 울분을 대변하였고, 그이후 우리육상은 해방과 더불어 활기를 띄어 여러 올림픽대회에서 마라톤 한국을 과시했으나, 1965년 이후 우리 육상은 침체되어 별다른 발전을 하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 활발한 국제교류를 통해 기술을 습득, 우리 육상의 증흥을 힘차게 외치며 '92년 23회바르셀로나올림픽에서 황영조선수가 우승을하고, '96년 24회 아틀란타올림픽에서 이봉주선수가 준우승을 하면서 한국 마라톤의 새도약과 긍지를 펼치고 있다. 

 

 


 

미국이 리드하는 20세기 육상 
jangjk.jpg20세기 육상을 리드하고 있는 미국의 육상경기는 영국, 스코틀랜드, 아일랜드에서 건너온 선수들에 의해 태동되었으며, 그 종목도 단순히 육상경기에 한정된 것이 아니라 체조 등 체력 양성에 효과적인 다른 스포츠와 병행하며 발전을 시작했다. 미국에서의 본격적인 육상경기 클럽은 「샌프란시스코 올림픽클럽」으로, 아마추어가 관리한 경기 클럽이라는 점에서 획기적이라고 말할 수 있다. 1868년에 이르러「전미 아마추어 육상경기 선수권 대회」가 개최되었으며 아마추어 선수들에게 문호를 개방한 최초의 실외 경기로 기록되고 있다.

 

 미국 대학의 육상경기는 풋볼 등에 비해 다소 늦게 발족되었다. 1873년 하버드, 예일, 코넬, 콜럼비아 등 4개 대학 대항 육상경기가 개최되어 100야드 달리기, 120야드 허들, 1마일 달리기, 3마일 달리기, 7마일 경보 등의 종목을 통해 실력을 겨루었으며, 이후에 14개 대학이 모여 「전미 학생아마추어 육상경기협회」를 조직함으로써 본격적인 학생 육상조직이 생겨나게 되었다. 역사가 짧은 미국은 20년이라는 단기간에 영국을 앞질렀으며 기록이나 전적면에서 세계 선두를 지키고 있었다. 미국은 「전미 아마추어경기연합(AAU:Amateur Athletic Union of United States)」을 설립하고 영국의 각종 경기 협회와 대서양을 넘나드는 대학간 교류를 시작했다.

 

hwangyj.jpg 20세기를 목전에 둔 이 시기에 양국이 서로 원정하면서 육상경기의 대항전을 벌이기 시작한 것은 그후 「근대 올림픽」이 해가 지날수록 규모를 확대하고 내용의 충실을 다져가며 더욱 성대해질 수 있는 원동력이 되었으며, 그 주 종목인 육상경기가 세계적으로 보급되는 추진력이 되었다는 점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1894년 프랑스의 P. 쿠베르탱 남작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International Olympic Com- mittee)」를 발족시켰으며, 육상경기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조직한 수많은 경기클럽과, 전술한 각국 상호간의 교류 대항전으로 이루어진 스포츠의 국제화 기운에 힘입어, 1896년 제1회 올림픽 개최라는 대결실이 이루어졌다.

 

[대한육상경기연맹 발췌]

 

 
 
 
 
 
)